봉사활동
회원가입 즐겨찾기추가
보도자료 및 회원동정
건강,질병정보
전자도서관
봉사활동
의료관련링크
최근글
간염의 증상과 진단 및 치료      
조강일     2012-12-08 (토) 22:03    좋아요:0     조회:1397     115.xxx.198
간염의 증상과 진단 및 치료

간염이란

간염이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하여 간에 손상을 받아 염증 반응이 일어나는 질환으로 급성과 만성이 있습니다. 급성 간염은 이전에 간질환이 없던 환자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별 증상이 없는 경우부터 황달을 동반한 전형적인 간염이 발생하거나, 심하면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하는 경우까지 다양한 경과를 보일 수 있습니다. 원인에 따라서는 만성으로 진행할 수 있는데, 간염이 6개월 이상 계속되는 경우를 만성이라고 합니다. 만성 간염은 증상은 그리 심하지 않아 생활하는데는 별 불편함이 없으나 서서히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습니다.

간염의 증상

간염의 증상은 그 정도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급성 간염은 대개 초기에 감기 증상이나 소화불량 등의 위장 증세로 근처 약국에서 약을 복용하거나 의원에서 치료받다가, 황달, 가려움증, 식욕감퇴 등이 발생하여 종합병원으로 전원되어 진단되는 것이 전형적인 경우입니다. 일반적으로 수 일 내지 수 주에 걸쳐 증상이 호전되고 황달 등이 감소하여 치유되지만, 원인에 따라서는 간 전체가 급격하게 망가지는 전격성 간염이 발생하여 사망하는 경우도 드물게 있습니다. 일단 전격성 간염으로 진행하면 복수, 혼수, 전신적 출혈이나 감염 등이 발생하여 3명 중 2명 정도가 사망하게 됩니다.

만성 간염은 피로감이나 식욕부진 등의 증상이 올 수 있지만, 대개 증상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건강검진이나 수혈시 시행하는 혈액검사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피로감 때문에 간질환을 의심하여 내원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해보면 상당수가 간기능이 정상입니다. 따라서 증상만으로 만성 간염을 진단할 수는 없으며, 증상이 없더라도 건강검진을 받아서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간염의 진단

급성 간염으로 황달이 발생하면 쉽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황달은 대개 눈 흰자위에서 쉽게 발견되며, 점차적으로 전신 피부가 노랗게 변하거나 소변이 암갈색으로 진하게 변하기도 합니다. 이 때 혈액검사에서 황달(빌리루빈) 수치가 증가하거나, 간 손상을 반영하는 AST/ALT (과거 GOT/GPT) 수치가 증가되어 있으면 쉽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한 가지 알아두어야 할 것은 귤 등을 아주 많이 먹는 사람에서 손바닥이나 발바닥이 노랗게 변하여 황달로 착각하고 내원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는 귤 속에 있는 카로테인이라는 색소에 의한 것으로 눈색깔은 변하지 않는 것이 특징으로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만성 간염은 대개 증상이 있어서 진단되기보다는 건강검진 등의 혈액검사에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만성 간염 환자에서 황달이 동반되는 경우는 드물며, AST/ALT 수치만 경하게 증가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만성이라고 진단할 수 없기 때문에, 최소한 6개월 이상 관찰하여 간염이 지속되면 만성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간염이 있다는 것만을 진단하여서는 앞으로의 치료방침이나 병의 경과 등을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간염이 왜 발생하였는지 원인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울러 간염의 심한 정도를 알기 위해서는 간조직검사를 시행할 수 있습니다. 간조직검사를 함으로써 간염의 정도뿐만 아니라 경우에 따라서는 원인을 알 수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간염의 원인, 종류

우리나라에 많은 급성 간염의 원인으로는 바이러스성 간염(A형, B형, C형), 약을 함부로 복용하여 발생하는 독성 간염, 습관성 음주로 발생하는 알코올성 간염 등이 있으며, 드물게는 자가면역성 간염이나 선천성 간염 등이 있습니다.

만성 간염의 원인으로는 바이러스성 간염 중 B형과 C형, 음주에 의한 만성 알코올성 간질환, 최근의 식이의 서구화에 따른 비만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지방간염, 그 외에 드물게 자가면역성 간염, 선천성 간염 등이 있습니다.

1) 급성 간염

바이러스성 간염 (A형, B형, C형)
독성 간염 (결핵약, 무좀약, 한약 등)
알코올성 간염
자가면역성 간염
윌슨병 (선천적 구리대사 이상)

2) 만성 간염

바이러스성 간염 (B형, C형)
일부 약물성 간염 (일부 결핵약, 일부 항암제 등)
만성 알코올성 간질환
자가면역성 간염
윌슨병 (선천적 구리대사 이상)

3) 기타 원인

간염의 치료

간염의 치료는 그 원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 후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에 들어가야 합니다.

급성 간염인 경우는 대개 보존적인 치료를 하게 됩니다. 즉 급성 간염의 원인이 A형 간염과 같이 만성으로 진행하는 경우가 아니면 보존적 치료(식욕부진시 수액 공급, 가려움증시 항히스타민제 등)를 시행하고, 독성 간염과 같이 어떤 약제에 의하여 발생한 경우는 그 약제를 끊고 경과를 관찰하게 됩니다. 만일 경과가 악화되어 전격성 간염으로 진행 가능성이 있으면 간이식을 고려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만성으로의 진행 가능성이 많은 경우, 즉 C형 간염, 자가면역성 간염, 윌슨병 등은 급성으로 발병하였다 하더라도 그 원인에 대한 치료를 고려하여야 합니다. 급성 C형 간염은 인터페론, 자가면역성 간염은 스테로이드나 면역억제제, 윌슨병은 구리 제거제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만성 간염은 그 원인을 알아서 원인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성 B형 간염은 항바이러스제인 라미부딘이나 인테페론을 사용할 수 있으며, 만성 C형 간염은 인터페론과 리바비린 병용요법이 많이 추천되고 있습니다. 비만이나 당뇨에 의한 지방간염은 비만이나 당뇨를 해결하여야 하며, 습관성 음주에 의한 만성적인 간손상은 금주가 가장 중요한데, 내과적 치료로 금주가 어려우면 정신과적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한편 만성 간염은 원인적 치료와 함께, 주기적인 추적검사가 중요합니다. 즉 간경변으로 진행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 간초음파검사와 혈액검사를 주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만성 간염은 원인이 무엇이든 간경변으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등이 간경변으로 진행할 수 있는 대표적인 원인이며, 이들은 간암으로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 3가지 질환은 우리나라에서 간경변이나 간암의 원인 중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치료는 모든 환자에서 필요한 것이 아니므로 담당 의사 선생님과 상의하여 현재 자신의 상태가 꼭 치료가 필요한 상태인지 아니면 주기적으로 검사만 받아도 되는지 등을 담당 의사 선생님과 상세히 논의하여 결정하고 그에 따르는 것이 중요합니다.
  0
3500
NO CATEGORY SUBJECT NAME DATE HIT
11 잘못 알고 있는 건강정보 10가지 대한재활의학회 05-15 16:41 2591
10 남성이라면 알아둬야 할 성건강 상식 대한남성과학회 05-15 16:39 2716
9 방사선치료, 제대로 알고 계십니까? 방사선종양학회 05-15 16:36 2364
8 공황장애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12-08 22:09 1881
7 골다공증과운동 - 대한스포츠의학회 대한스포츠의학회 12-08 22:08 1647
6 곤충교상 - 대한피부과학회 대한피부과학회 12-08 22:07 1629
5 고혈압과운동 - 대한스포츠의학회 대한스포츠의학회 12-08 22:07 1669
4 고지혈증과운동 - 대한스포츠의학회 대한스포츠의학회 12-08 22:06 1890
3 건선 - 대한피부과학회 의사협회 12-08 22:04 1674
2 갑상선 종양 -대한이비인후과- 의사협회 12-08 22:04 1348
1 간염의 증상과 진단 및 치료 의사협회 12-08 22:03 1397
1